12월 18일 NanoCellect의 연말 파티에서 우리회사 co-founder이자 COO인 윌리엄이 내게 수첩과 연필 세트를 선물로 주었습니다. 조금 상스럽지만, “Fucking Brilliant”라고 씌인 표지를 보는 순간 저를 떠올렸다는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며 수줍게 건네주었지요. 🙂

Will_F_Brilliant

윌리엄은 저보다 한 10살 정도 더 많은데 굳이 분류하자면 ‘모범생 삘’이 나는 저와는 달리 약간 ‘똘끼’가 있습니다. 시애틀에서 자랐는데, 고등학교 졸업한 후 대학을 안가고 커피 카트 장사하고 롹밴드 활동을 하다가 27살에 맘 고쳐먹고 대학을 갔습니다. 처음엔 역사를 전공했다가 나중에 바이오쪽으로 틀어 UCSD에서 신경과학 박사 학위도 받고 Salk Institute에서 포닥까지 했지요.

회사 시작한 처음에는 전공도 배경도 성향도 서로 너무 달라서 많이 다투고 난 쟤랑은 이 회사 못한다는 생각도 많이했는데 어느덧 5년 가까이 동고동락하다보니 이젠 미팅 중에 서로의 얼굴표정에서 심리상태를 읽을 수 있을정도로 가까워 졌습니다. 저와 CEO 호세가 가끔 얼굴 붉히며 언쟁할 때 큰 형처럼 중재해주기도 하고요.

먼 타지에서 시작한 스타트업이 아니었으면 미국인과 이런 인간관계를 만들 수 없었겠죠. 전 윌리엄에게 복음자리 유자차와 산사춘을 선물로 줄 계획입니다. 🙂

NanoCellect_CEO_CTO_COO
왼쪽부터 CEO 호세, CTO 저, COO 윌리엄 입니다.

샌디에고 쪼박

Advertisements